Skip to content

이규보

2016년 7월 9일

올해의 목표 중 하나인 한국/동양 고전 읽기를 한 해의 절반이 지나서야 시작했습니다.

이규보는 무신 정권기에 빛을 본 문신입니다. 그의 문학적 재능은 우리나라 역사의 길이 남을 정도라고 칭송이 자자하지요. 교과서에도 많이 실려 있고 수능 지문으로도 많이 나옵니다.

8984282022_1       8984282030_1

이규보 작품 선집은 여러 권이 나와 있습니다. 우선 보리 출판사에서 나온, 양장본으로된 선집이 분량이 제일 많은데 부피와 가격 부담 때문에 일단 패스를 했습니다. 대신 고른 것이 태학사에서 나온 산문선 <봄술이나 한 잔 하세>와 돌베게에서 나온 시와 산문선집 <욕심을 잊으면 새들의 친구가 되네>입니다.

8959663433_1       8971992530_1

먼저 <봄술이나 한 잔 하세>는 이규보의 산문을 주제별로 분류하였고, 각 산문 뒤에다가 해설도 자세히 실어 놔서 이규보의 삶에 대해 여러가지 면모를 음미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물론 말미에 한자로 된 원문도 실려 있지요.

<욕심을 잊으면 새들의 친구가 되네>는 시가 중심입니다. 한시를 최대한 우리말의 맛을 살려 번역했는데, 나쁘지 않은 시도였다고 생각합니다. 산문은 태학사 책과 겹치는 글이 많습니다.

분량이 많지는 않지만, 이규보의 세상 보는 눈과 날카로운 풍자 정신을 맛볼 수 있는 책들입니다. 나중에 시간이 되면 보리에서 나온 두꺼운 책도 읽어볼 생각입니다.

Advertisements

From → 글자들의 숲

댓글 남기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