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고질라 Godzilla (2014)

2014년 5월 31일

고질라 Godzilla (2014)

2014. 5. 14. 개봉

난 고지라 시리즈 영화를 본 적도 없고 따라서 팬이 아니지만, 초딩 때 문방구에서 팔던 5백원, 1천원 짜리 괴수 대백과의 기억이 매우 생생하다. 고지라 영화 시리즈에 줄줄이 나오는 모스라, 메카고지라 등의 괴수들을 키 몇, 필살기 뭐 이런 식으로 하나 하나 설명해 주던 손바닥 만한 책이었는데, 두 살 터울의 남동생과 엄청 열광했던 기억이 있다. 조악한 수준의 컬러 인쇄물에 나온 것만으로도 꼬마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버릴 정도이니, 이 시리즈가 21세기에 들어서도 일본과 미국 등지에서 계속 만들어지고 있는 게 전혀 이상하지 않다.

사실 이번 영화를 보게 된 건 순전히 브라이언 크랜스턴 때문이다. 미드 ‘브레이킹 배드’에서 무시무시한 활약을 펼쳤던 그가 이런 블럭버스터에 주연급으로 나오는 건 처음이니까, 하는 생각이 있었다. 그러나 그건 무지에서 비롯된 너무나 순진한 기대였다. 이 영화의 주인공은 단연 고질라였으니까. 압도적인 크기와 포스를 지니고 ‘이 행성에 대빵은 나 하나’라고 온몸으로 부르짖으며 다른 괴수를 박살내는 이 녀석을 봐야지, 한낱 인간 역할의 배우를 보러 가겠다고 했으니 말이다. 그만큼 고질라의 크리처 디자인이나 위압감은 아주 볼 만하다. 돈이 아깝지 않다.

그러나 내러티브는 단순하고, 꽤 이름값 있는 배우들이 매 순간 비슷비슷한 표정으로 짓는 것으로 자신의 연기를 얼버무리고 있기 때문에 종종 지루하게 느껴질 때가 많았다. 이걸 시리즈로 만들려고 한다던데, 딱히 궁금하진 않다.

Advertisements
댓글 남기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